선언문
열린마당
보도자료
제목 [단독] 서울시 ‘효창 독립공원’ 걸림돌 효창운동장 걷어내나-한겨레
글쓴이

조선민족대…

등록일 18-10-13 01:28 조회 15
성역화 1순위는 효창운동장 철거
시, 철거 가능 여부 등 파악 위해
기술용역비 4억5천만원 추경 편성
올해 안 ‘독립공원’ 용역작업 착수
하늘에서 본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모습. 윤봉길 의사 등이 묻힌 삼의사 묘역과 애국선열들의 위패 등을 모셔둔 의열사 앞으로 거대한 효창운동장이 보인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하늘에서 본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모습. 윤봉길 의사 등이 묻힌 삼의사 묘역과 애국선열들의 위패 등을 모셔둔 의열사 앞으로 거대한 효창운동장이 보인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백범 김구 등 독립 열사들이 묻힌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을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국가 차원의 민족·독립 공원으로 바꾸자는 <한겨레>의 제안과 관련해 서울시가 기술용역에 착수했다. 내년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돌을 앞두고 효창공원의 독립공원화 사업에 탄력이 붙고 있는 셈이다. 앞서 지난 8월 국가보훈처도 효창공원을 ‘독립운동기념공원’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 김구 등 7명 잠든 효창공원, 독립운동 성지로)

 

8일 서울시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시는 효창공원 독립공원화 사업과 관련한 기술용역비 4억5천만원을 최근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했다. 효창공원을 독립운동기념공원으로 조성하는 방안에 대해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지형과 주변 환경, 기술 등을 살펴보기 위해서다. 이번 용역의 핵심은 시 소유인 효창운동장의 철거가 가능한지를 파악하는 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원래 효창공원 독립공원화는 보훈처의 주요 업무로 중앙정부 사업이다. 하지만 공원 전체 면적 5만1800평 가운데 8028평이 서울시 소유다. 특히 백범 등 8명(안중근 의사 빈무덤 포함)의 독립운동가 묘역을 가로막고 있는 효창운동장 터 대부분이 서울시 땅이다. 독립운동가들의 흔적을 지우기 위해 이승만 정권이 지은 효창운동장을 철거하는 일은 독립공원화 사업의 핵심으로 꼽힌다. 보훈처로선 제대로 된 독립운동기념공원을 조성하려면 서울시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2005년 노무현 정부에서 효창공원 독립공원화 사업을 추진했을 때는 대통령과 서울시장의 소속 정당이 달라 협조가 잘 되지 않았다. 또 대체 구장을 원한 대한축구협회 등 체육단체의 반대도 거셌다.

 

서울시 관계자는 “중앙정부 사업이지만 효창운동장 철거가 주요하게 거론되고 있고, 그동안 <한겨레>에서도 민족·독립 공원으로 조성하자고 제안했기 때문에 관련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기 위해 기술용역을 시행하려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이 사업의 최종 방향 등을 정할 방침이다.

 

효창공원 독립공원화 사업과 관련한 검토에서 서울시가 보훈처보다 한발 앞선다는 평가도 나온다. 시가 추경으로 편성한 용역비 4억5천만원은 보훈처가 편성한 용역비 2억원의 2배가 넘는다. 추경예산으로 편성했기 때문에 당장 올해부터 용역에 착수한다. 시는 이달 중으로 용역 공고를 내고 수탁 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보훈처는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내년에야 연구용역에 착수한다.

 

효창공원에는 백범을 비롯해 임시정부에서 각각 주석, 비서장, 군무부장을 지낸 이동녕, 차리석, 조성환 선생의 묘역이 있으며, 윤봉길, 이봉창, 백정기 의사가 잠들어 있다. 아직 유해를 찾지 못한 안중근 의사의 가묘(빈무덤)도 마련돼 있다. 대한민국의 독립과 건국의 아버지들이 묻혀 있는 곳이지만, 그동안 국가 차원의 제대로 된 예우를 받지 못했다. 서울시 용산구가 근린(동네)공원으로 관리해왔다.

 

김경욱 기자 dash@hani.co.kr